서브비주얼

발로 뛰는 의정 도약하는 동구실현

보도자료

홈으로 > 의정활동 > 보도자료

media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제목 제2외곽순환도로 터널 환기탑 축소 논란
작성자 서울경제신문 작성일 2014-03-03 조회수 647
첨부파일
  •  
제2외곽순환도로 터널 환기탑 축소 논란
인천 신흥동~김포 양곡리 구간 시공사 바뀌며 2개서 1개로  주민 "오염공기 한곳 집중" 반발
입력시간 : 2014.03.02 18:06:39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구간 가운데 길이가 3.3㎞에 달하는 터널구간에 환기탑이 당초 보다 축소 건설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처음 설계때는 터널 양쪽에 한개씩의 환기탑을 설치하도록 돼 있었지만, 도중에 시공사가 바뀌면서 1개로 축소된 것이다. 인근 주민들도 환기탑이 한개로 축소되면 터널내 오염물질이 한곳으로 집중 뿜어져 나와 주민건강을 헤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2일 인천시 동구에 따르면 제2외곽순환고속도로는 인천시 중구 신흥동에서 경기도 김포시 양촌면 양곡리까지 총 길이 28.27km로 건설되고 있다. 이 가운데 중구 신흥동에서 서구 원창동까지 길이 3.3km의 지하터널 공사가 진행중이다. 문제는 지하터널 구간에 설치될 예정이던 환기탑이 당초 2개에서 1개로 축소되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지난 2006년 주 사업자인 금호건설은 터널내 환기탑을 1개 설치할 계획이었지만,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보완지시를 내려 공사비를 기존보다 120억원 증액해 총 271억원을 들여 환기탑을 하나 더 추가하기로 했다.

그러나 금호건설이 2012년 경영난으로 워크아웃에 들어가고 주 사업자가 포스코건설로 교체되면서 환기탑 추가 건설은 유야무야됐다. 포스코건설측이 환기탑 추가 건설에 따른 예산증액을 사실상 축소하면서 인천방향인 동구 송현동쪽에 1개만 설치하는 것으로 변경된 것이다.

포스코건설측은 "2개의 환기탑을 하나로 통합하면서 당초 계획보다 더 크게 짓고 있다"며 "이를 위해 기존예산(151억원)보다 22억원이 증액된 171억원이 투입됐다"고 해명했다. 특히 환기탑을 1개만 설치해도 "터널 내 오염치나 외부로 뿜어져 나오는 오염예상치도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시뮬레이션 결과 검증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변경된 환기탑 설계에 대해 국토교통부의 최종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주민들의 입장은 다르다. 3.3㎞의 터널에는 2개의 환기탑 설치가 적정한데, 예산을 줄이기 위해 하나로 줄이면 터널내 오염공기가 한곳으로만 집중돼 인근 주민들의 건강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김회창 동구의회 수석전문위원은 "터널공사 구간은 오염공기가 잘 빠져나가지 않는 '해륙풍 순환지역'이어서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며 "인근에 8만명의 주민들의 건강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다시 살고싶은 쾌적 도시 만들기 희망"
다음글 자치현장- ''담배소송''에 정치력 발휘할 때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