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비주얼

발로 뛰는 의정 도약하는 동구실현

보도자료

홈으로 > 의정활동 > 보도자료

media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제목 동인천역 주변 확 달라진다
작성자 동아일보(2007. 5.10 목) 작성일 2007-05-10 조회수 2795
첨부파일
  •  
 동인천역 주변 확 달라진다

동아일보(2007. 5.10 목)

인천을 대표하는 구도심권인 경인전철 동인천역 주변(동구 송현동 100 일대) 8만8300평이 도시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돼 재개발사업이 2013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인천시는 2013년까지 동인천역을 중심으로 한 역세권을 상업과 교육, 산업진흥시설, 주거시설로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하지만 인천역 주변 13만3000여 평은 아파트 입주권 보장 등 이주 대책을 요구하는 주민의 반발로 지구 지정이 보류됐다.

동인천역 주변에는 현재 1553가구 353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지은 지 20년이 넘는 낡은 주택이 전체의 76.6%(1164동)를 차지하고 있다.


시는 이곳을 아파트뿐 아니라 피트니스시설, 메디컬몰, 웨딩 및 음식문화테마파크, 전통공예 체험장, 특산품거리 등이 들어서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수도권 시민이 즐겨 찾을 수 있도록 경인전철 구로역∼동인천역 간 급행열차 운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구 신흥동 삼익아파트∼동국제강 우회도로를 건설하고 자유공원과 연계한 관광자원을 개발하기로 했다.

동인천역과 함께 주거환경정비사업 지역인 중구 경동, 동구 화수동과 화평동, 송림초교 구역 재개발이 잇달아 예정돼 있어 구도심의 균형 발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2008년 11월까지 지구단위계획 및 각종 영향평가를 포함한 실시설계를 끝낸 뒤 2008년 12월 착공해 2013년 12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동인천역 일대는 철도로 단절된 북쪽의 주거 및 상업시설과 남쪽에 위치한 기존 상업시설이 입체적으로 연결된다.

또 경인철도를 따라 새로운 녹지축이 형성되고 보행자 전용도로가 마련돼 도시환경이 더욱 쾌적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도시재정비위원회는 △재건축되는 건물의 디자인을 지역 특성에 맞게 설계할 것 △5∼10평의 ‘쪽방’ 거주자에 대한 이주 대책을 마련할 것 등을 조건으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지정안을 통과시켰다.

 
차준호 기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주민소환제 7월 본격시행
다음글 중·동구 관통 산업도로 반대 ''배다리 지키기'' 시민모임 결성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