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비주얼

발로 뛰는 의정 도약하는 동구실현

보도자료

홈으로 > 의정활동 > 보도자료

media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제목 "생존권 보장안하면 계속 시위"
작성자 인천신문 2007. 2. 21(수) 작성일 2007-02-21 조회수 2816
첨부파일
  •  
'생존권 보장안하면 계속 시위'

인천신문 2007. 2. 21(수)

동인천역 북광장 주변 중앙시장 상인 및 주민 100여명은 20일 오전 8시30분 인천시청 앞에서 ‘동인천 북광장 조성사업 전면 백지화’를 요구<본보 지난해 12월26일자 4면보도>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날 주민들은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된 북광장 조성 사업으로 중앙시장이 문을 닫는다는 소문이 돌아 장사가 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변 땅값은 다 올려놓고 정작 주민들은 턱없는 보상으로 내쫒으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원장 김희동(60)씨는 “시가 공청회 조차 열지 않아 ‘협상테이블’을 신청했다”며 “21일부터 5일간 ‘협상테이블’을 통해 시관계자와 이주 대책, 보상 문제, 양도세 등 협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될 때까지 시위는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시장 주민들 대부분 시장에서 40~50년 이상 금은방, 한복집 등을 운영하며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

주민 우모(71)씨 역시 중앙시장에서 60년 가까이 한복집을 운영해 자식들부터 손자·손녀까지 대학공부를 시켜왔다.

우씨는 “대부분 이곳에서 대를 이어 일을 해온 사람들”이라며 “정당한 보상도 없이 이곳에서 주민을 내쫓는 것은 서민들을 몰락시키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나이가 많아 아파트 경비직 조차 구하기 힘들다”며 “생존권을 보장해주지 않는 한 계속 시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관계자는 “양도세의 경우 국가에서 걷는 세금이기 때문에 지자체에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며 “이주대책과 보상문제는 합의점을 찾아 최대한 중앙시장 주민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1시간30분동안 시위를 벌인 중앙시장 주민들은 오는 27일까지 시청 앞에서 매일 시위를 벌일 예정이며, 이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될 때까지 1인 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송효창기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관통도로 백지화를" 동구 금창동주민 촉구
다음글 전국 시·군·구의회의장협 지방분권 촉진 결의문 채택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