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비주얼

발로 뛰는 의정 도약하는 동구실현

보도자료

홈으로 > 의정활동 > 보도자료

media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제목 불법 주·정차 단속대형 트럭은 열외?
작성자 인천일보 2006.11.28.(화) 작성일 2006-11-29 조회수 3079
첨부파일
  •  
 불법 주·정차 단속대형 트럭은 열외?

  견인장비··보관장소 없어 손놓고 있는 판
 
인천일보 2006.11.28.(화)
 
 인천지역이 불법 주·정차된 대형 트럭들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이를 단속할 방법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속 장비는 물론 단속 후 견인차량을 보관할 장소조차 없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27일 10개 군·구에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는 단속 대행 업체는 9곳으로, 이중 항만과 공항이 위치한 중구에는 2곳의 견인업체가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민간 견인업체들은 40~44면의 주·정차 단속 차량 주차 면적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불법 주·정차된 대형 트럭을 단속할 인력은 물론 견인 장비와 보관장소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가까지 침범한 대형 트럭의 불법 주·정차 문제를 해결할 근본 대책이 없는 것이다.

  시와 이들 민간견인업체는 견인 장비의 경우 1t, 2.5t의 견인 차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5t 이상의 대형 트럭을 견인할 장비가 없어 이들 트럭에 대해서는 불법 주정차를 알리는 경고장을 부착하는 수준에서 주·정차 단속을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

  단속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인천시 중구 연안부두 일대 도로는 평일 낮은 물론 밤이면 10t이상 대형 트럭들이 도로 양쪽에 가득 불법 주·정차되어 있는 실정이다. 또 남구 학익동 D아파트 일대를 비롯해 서구와 계양구 등 도시 곳곳이 밤이면 대형 트럭들의 불법 주·정차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현재 시에 등록된 화물차는 15만4천200대이다.

  시민 이모(30)씨는 '시내 곳곳에 대형 트럭들이 하루종일 불법 주·정차되어 있지만 단속은 커녕 경고장조차 부착되어 있지 않고 있다'며 '대형 트럭의 불법 주·정차에 대해 단속 기관은 손을 놓고 있다시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를 비롯한 일선 지자체에서는 견인업체에 문제를 떠넘기고 있다. 불법 주·정차된 대형 트럭에 대한 단속 활동 강화를 민간 견인업체에 독려하고 있지만 견인비 등의 문제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민간 견인업체에 견인에 대한 일체를 위탁했지만 대형 트럭에 대한 견인 등의 단속 활동은 지금껏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다음부터 민간 견인업체를 선정할 때 대형 트럭을 견인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춘 업체에 대해 우선 위탁하겠다'고 말했다.

/박석진기자 blog.itimes.co.kr/7907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2008년부터 기초노령연금 지급 추진
다음글 총액인건비제 모든 중앙부처 전면 시행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