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비주얼

발로 뛰는 의정 도약하는 동구실현

보도자료

홈으로 > 의정활동 > 보도자료

media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제목 동구의회, 동인천역 2030 프로젝트 전면 재검토 촉구 결의안 채택
작성자 인천동구의회 작성일 2021-03-19 조회수 97
첨부파일
인천 동구의회(의장 정종연)는 3월 19일 열린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허식 의원의 대표발의로‘동인천역 2030 프로젝트 전면 재검토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대표발의에 나선 허식 의원은 “동인천역과 주변구역은 원도심을 활성화 할 수 있는 규모있는 개발을 기대했지만 북광장 일부에 행복주택만 건설하여 광장의 규모는 축소되고 기능도 상실하게 만들었다”며, 송현자유시장 또한 지역상권을 회복할 수 있는 랜드마크로 개발되기를 기대했으나 개발규모, 입지시설 등에서 주민들의 의견이 철저히 배제된 체 사업시행자의 일방적인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현실을 지적했다.

또한 전면 개발을 요구하는 지역주민의 의견은 외면한 채, 기계식 주차장 설치사업, 빗물저류조성사업, 인근 시설과 기능이 중복되는 복합문화시설사업 등으로 계획되어 15년간 인천시만 믿고 버텨온 주민들의 기대를 무산시켰음을 강조했다.

이에 동구의회는 인천시와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주민과 지역의 입장에서 전면 재검토 할 것 ▲동인천역 북광장의 기능을 없애는 행복주택 건설계획을 중앙시장이나 송현자유시장 주변으로 수정할 것 ▲송현자유시장 원주민의 재정착 방안과 중앙시장 상가 활성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주장했다.

한편 동구의회는 3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일정으로 제249회 임시회를 열고 「인천광역시 동구 디지털성범죄 방지 및 피해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심사·확정했으며, 이어서 열린 제3차 제2외곽순환도로 구분지상권 설정 문제 대책 촉구를 위한 특별위원회에서는 다각적이고 내실 있는 활동을 통한 구분지상권 설정 중단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활동기간을 오는 6월 30일까지 연장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동구의회 박영우 의원, 디지털성범죄 방지 및 피해 지원에 관한 조례안 발의
다음글 동구의회, 2020회계연도 결산검사위원 위촉
  • 목록보기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